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팬 위해 벗겠어요”…K리그 ‘절박’ 마케팅
입력 2015.03.17 (21:49) 수정 2015.03.17 (22:4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축구 선수들이 꼭 축구만 해야 하는 법은 없죠?

안양 선수들은 합창 연습을 하고, 강원 선수들은 남성미를 과시하며 팬심 잡기에 한창입니다.

올해 K리그 보러갈 이유 많아졌습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불꺼진 안양종합운동장에서 때 아닌, 노랫 소리가 흘러나옵니다.

FC 안양의 감성 프로젝트, '노래하는 축구단'의 첫 연습 시간입니다.

아무래도 매일 축구만 하다보니, 발성 연습부터 진땀이 흐릅니다.

<녹취> "아~~아 아 아~아!!"

하지만, 한 음 한 음씩 서로 화음을 맞춰가면서 팀 워크가 단단해지는 것을 느낍니다.

<녹취> "당신의 생일을 축하합니다~"

<인터뷰> 오스틴 베리(FC안양 수비수) : "제 목소리를 들어보셔서 아시겠지만 어디서도 이런 경험은 해보지 못했습니다. 경기장 안밖에서 팀으로서 더 많은 것들을 해낼 수 있을 것 같아요."

강원FC 선수들은 연간회원권 판매를 위해 옷을 벗어던졌습니다.

남성미를 물씬 자랑하면서 여성 팬을 끌어모으는 효과는 물론 선수들의 자신감도 함께 올라갔습니다.

앙증맞은 만화 캐릭터들을 활용해 어린이 팬층을 확보하려는 연맹의 노력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장서연(축구 팬) : "아들이 유소년 축구단 가입하고 싶다고 해서 알아보고 있는 중이에요."

전통적인 사인회 형식은 기본, K리그가 기발하고 재미있는 마케팅으로 팬심을 파고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연관 기사]
☞ ‘누드 화보에 합창까지’…K리그 이색 관중몰이 대작전!
  • “팬 위해 벗겠어요”…K리그 ‘절박’ 마케팅
    • 입력 2015-03-17 21:50:45
    • 수정2015-03-17 22:44:00
    뉴스 9
<앵커 멘트>

축구 선수들이 꼭 축구만 해야 하는 법은 없죠?

안양 선수들은 합창 연습을 하고, 강원 선수들은 남성미를 과시하며 팬심 잡기에 한창입니다.

올해 K리그 보러갈 이유 많아졌습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불꺼진 안양종합운동장에서 때 아닌, 노랫 소리가 흘러나옵니다.

FC 안양의 감성 프로젝트, '노래하는 축구단'의 첫 연습 시간입니다.

아무래도 매일 축구만 하다보니, 발성 연습부터 진땀이 흐릅니다.

<녹취> "아~~아 아 아~아!!"

하지만, 한 음 한 음씩 서로 화음을 맞춰가면서 팀 워크가 단단해지는 것을 느낍니다.

<녹취> "당신의 생일을 축하합니다~"

<인터뷰> 오스틴 베리(FC안양 수비수) : "제 목소리를 들어보셔서 아시겠지만 어디서도 이런 경험은 해보지 못했습니다. 경기장 안밖에서 팀으로서 더 많은 것들을 해낼 수 있을 것 같아요."

강원FC 선수들은 연간회원권 판매를 위해 옷을 벗어던졌습니다.

남성미를 물씬 자랑하면서 여성 팬을 끌어모으는 효과는 물론 선수들의 자신감도 함께 올라갔습니다.

앙증맞은 만화 캐릭터들을 활용해 어린이 팬층을 확보하려는 연맹의 노력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장서연(축구 팬) : "아들이 유소년 축구단 가입하고 싶다고 해서 알아보고 있는 중이에요."

전통적인 사인회 형식은 기본, K리그가 기발하고 재미있는 마케팅으로 팬심을 파고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연관 기사]
☞ ‘누드 화보에 합창까지’…K리그 이색 관중몰이 대작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