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특급도우미 변신 정대세 ‘K리그 대세는 나!’
입력 2015.04.28 (21:49) 수정 2015.04.28 (22:2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축구 수원의 공격수 정대세가 올 시즌 새롭게 거듭나고 있습니다.

골에만 욕심을 냈던 예전과는 달리 이타적인 플레이를 펼치며 수원의 특급 도우미로 변신했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슈퍼매치 시원했던 골 행진과 흥겨웠던 세리머니처럼 정대세는 올 시즌 신바람이 났습니다.

무조건 골 욕심을 냈던 과거와 달리 이타적인 모습으로 벌써 K리그 데뷔 이후 가장 많은 도움을 기록중입니다.

동료의 위치와 움직임을 활용해 기회를 열어주는 플레이로 한층 더 위력적인 공격수로 진화하고 있습니다.

나란히 공격포인트 1,2위를 달리고 있는 염기훈과의 환상적인 호흡으로 수원의 가파른 상승세를 이끌고 있습니다.

<인터뷰> 서정원(감독) : "정대세 선수는 정말 많이 변했죠. 오히려 어시스트 해주고 오히려 더 희생해주고."

자신감을 얻은 정대세는 민속촌의 명물인 '이놈 아저씨'로 변신하는 등 팬들과 소통의 폭도 넓혀가고 있습니다.

아들 태주의 탄생으로 가장의 책임감이 늘어난 것도 정대세의 변화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인터뷰> 정대세(수원) : "아기가 태어난 것이 근본적인 부분을 바꾸는 계기가 되었던 것이죠. 골 욕심을 버린다는 것은 생각지도 못했거든요."

변화를 통해 한 단계 도약한 정대세가 K리그의 새로운 대세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특급도우미 변신 정대세 ‘K리그 대세는 나!’
    • 입력 2015-04-28 21:51:36
    • 수정2015-04-28 22:29:51
    뉴스 9
<앵커 멘트>

프로축구 수원의 공격수 정대세가 올 시즌 새롭게 거듭나고 있습니다.

골에만 욕심을 냈던 예전과는 달리 이타적인 플레이를 펼치며 수원의 특급 도우미로 변신했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슈퍼매치 시원했던 골 행진과 흥겨웠던 세리머니처럼 정대세는 올 시즌 신바람이 났습니다.

무조건 골 욕심을 냈던 과거와 달리 이타적인 모습으로 벌써 K리그 데뷔 이후 가장 많은 도움을 기록중입니다.

동료의 위치와 움직임을 활용해 기회를 열어주는 플레이로 한층 더 위력적인 공격수로 진화하고 있습니다.

나란히 공격포인트 1,2위를 달리고 있는 염기훈과의 환상적인 호흡으로 수원의 가파른 상승세를 이끌고 있습니다.

<인터뷰> 서정원(감독) : "정대세 선수는 정말 많이 변했죠. 오히려 어시스트 해주고 오히려 더 희생해주고."

자신감을 얻은 정대세는 민속촌의 명물인 '이놈 아저씨'로 변신하는 등 팬들과 소통의 폭도 넓혀가고 있습니다.

아들 태주의 탄생으로 가장의 책임감이 늘어난 것도 정대세의 변화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인터뷰> 정대세(수원) : "아기가 태어난 것이 근본적인 부분을 바꾸는 계기가 되었던 것이죠. 골 욕심을 버린다는 것은 생각지도 못했거든요."

변화를 통해 한 단계 도약한 정대세가 K리그의 새로운 대세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