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리그 활력 충전!…‘왼발 골잡이’ 전성시대
입력 2015.08.20 (21:48) 수정 2015.08.20 (22:1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대를 풍미한 슈퍼 스타 마라도나와 현재 최고 스타 메시는 왼발잡이라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국내 프로축구에도 하석주와 이을용, 고종수 등 왼발의 달인들이 있었는데, 요즘 K리그는 어느때보다 왼발 전성시대입니다.

염기훈과 권창훈 등 국내 선수들, 몰리나와 완델손 등 남미 출신 선수들까지.

K리그 왼발의 전쟁을 박주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시즌 초반까지만해도 왼발 하면 염기훈이었습니다.

그러나 후반기가 한창인 지금은 다릅니다.

지난 주 득점 가운데 권창훈의 중거리포와 최재수의 프리킥.

웨슬리의 터닝슛 등 인상적인 득점은 대부분 왼발이 만들었습니다.

왼발은 이제 특별함을 뜻하는 스페셜리스트가 아니라 K리그의 대세입니다.

왼발잡이는 K리그 전체 선수 가운데 약 15% 정도지만 왼발 득점은 30%에 육박합니다.

또 지난 3년 동안 왼발골의 비율도 눈에 띄게 늘었습니다.

특히 올 시즌에는 지난해보다 4%나 증가했습니다.

오른발잡이가 다수인 축구에서 왼발잡이는 전술 다양성을 가능하게 해 경쟁력이 크다는 분석입니다.

<인터뷰> 한준희(축구 해설위원) : "공격수가 오른발로 슈팅이나 드리블을 왼발로 하게 되면 막는 입장에서 생소함을 느끼게 되죠."

수원 염기훈과 권창훈, 양상민, 포항 최재수 등 국내 선수들과, 서울 몰리나와 대전 완델손, 부산 웨슬리 등 남미 출신 외국인들까지!

K리그는 왼발의 경쟁으로 더욱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인터뷰> 권창훈(수원) : "고종수 코치님하고 기훈이형 뒤를 이어서 왼발의 스페셜리스트를 이어받고 싶어요."

한층 많아진 왼발의 달인들이 K리그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 K리그 활력 충전!…‘왼발 골잡이’ 전성시대
    • 입력 2015-08-20 21:50:44
    • 수정2015-08-20 22:17:34
    뉴스 9
<앵커 멘트>

시대를 풍미한 슈퍼 스타 마라도나와 현재 최고 스타 메시는 왼발잡이라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국내 프로축구에도 하석주와 이을용, 고종수 등 왼발의 달인들이 있었는데, 요즘 K리그는 어느때보다 왼발 전성시대입니다.

염기훈과 권창훈 등 국내 선수들, 몰리나와 완델손 등 남미 출신 선수들까지.

K리그 왼발의 전쟁을 박주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시즌 초반까지만해도 왼발 하면 염기훈이었습니다.

그러나 후반기가 한창인 지금은 다릅니다.

지난 주 득점 가운데 권창훈의 중거리포와 최재수의 프리킥.

웨슬리의 터닝슛 등 인상적인 득점은 대부분 왼발이 만들었습니다.

왼발은 이제 특별함을 뜻하는 스페셜리스트가 아니라 K리그의 대세입니다.

왼발잡이는 K리그 전체 선수 가운데 약 15% 정도지만 왼발 득점은 30%에 육박합니다.

또 지난 3년 동안 왼발골의 비율도 눈에 띄게 늘었습니다.

특히 올 시즌에는 지난해보다 4%나 증가했습니다.

오른발잡이가 다수인 축구에서 왼발잡이는 전술 다양성을 가능하게 해 경쟁력이 크다는 분석입니다.

<인터뷰> 한준희(축구 해설위원) : "공격수가 오른발로 슈팅이나 드리블을 왼발로 하게 되면 막는 입장에서 생소함을 느끼게 되죠."

수원 염기훈과 권창훈, 양상민, 포항 최재수 등 국내 선수들과, 서울 몰리나와 대전 완델손, 부산 웨슬리 등 남미 출신 외국인들까지!

K리그는 왼발의 경쟁으로 더욱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인터뷰> 권창훈(수원) : "고종수 코치님하고 기훈이형 뒤를 이어서 왼발의 스페셜리스트를 이어받고 싶어요."

한층 많아진 왼발의 달인들이 K리그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