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 배제하라” 日 총리의 ‘독도’ 거짓말
입력 2010.08.18 (22:01) 수정 2010.08.18 (22:4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이 패전 뒤에도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기 위해. 총리가 나서 거짓말을 하고 허위자료까지 퍼뜨린 사실을 kbs가 확인했습니다.



독도를 둘러싼 일본 정부의 억지와 망언의 뿌리, 참으로 깊고도 질깁니다.



탐사제작부 박상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948년 6월 벌어진 미군의 독도 폭격 훈련,



지금도 바닷속에서 당시 사용된 대형 폭탄이 발견됩니다.



이 폭격 훈련으로 조업중이던 어민과 어선들이 막대한 피해를 입었습니다.



당시 미군은 이 어선들을 마약수송선으로 오인했습니다.



일본은 1947년 미국에 건넨 울릉도와 독도에 대한 자료집에서 이 섬들이 범죄자와 도적들의 은닉처라고 허위 자료를 작성했습니다.



독도 폭격훈련에 나선 장교가 마약범죄자들의 은닉처로 믿은 이유입니다.



총리 또한 거짓말을 해댔습니다.



1951년 대일강화조약 체결 직전 존 덜레스 특사와 요시다 총리의 대화록,



<녹취>댈러스 :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가 조약에 서명하는 것을 반대하는 것 같습니다."



<녹취>요시다 : "국립 철도 총재의 암살자도 한국인인데 그가 한국으로 도망을 갔기 때문에 우리는 그를 붙잡을 수 없었습니다."



일본 국립철도 총재 암살사건은 일본 공산당 소행으로 추정된 미제사건입니다.



이같은 거짓말 때문에 한국은 48개국이 참여한 대일강화조약에서 배제됐고, 식민지 배상과 독도 영유권 문제는 지금도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상민입니다.
  • “한국 배제하라” 日 총리의 ‘독도’ 거짓말
    • 입력 2010-08-18 22:01:53
    • 수정2010-08-18 22:40:21
    뉴스 9
<앵커 멘트>



일본이 패전 뒤에도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기 위해. 총리가 나서 거짓말을 하고 허위자료까지 퍼뜨린 사실을 kbs가 확인했습니다.



독도를 둘러싼 일본 정부의 억지와 망언의 뿌리, 참으로 깊고도 질깁니다.



탐사제작부 박상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948년 6월 벌어진 미군의 독도 폭격 훈련,



지금도 바닷속에서 당시 사용된 대형 폭탄이 발견됩니다.



이 폭격 훈련으로 조업중이던 어민과 어선들이 막대한 피해를 입었습니다.



당시 미군은 이 어선들을 마약수송선으로 오인했습니다.



일본은 1947년 미국에 건넨 울릉도와 독도에 대한 자료집에서 이 섬들이 범죄자와 도적들의 은닉처라고 허위 자료를 작성했습니다.



독도 폭격훈련에 나선 장교가 마약범죄자들의 은닉처로 믿은 이유입니다.



총리 또한 거짓말을 해댔습니다.



1951년 대일강화조약 체결 직전 존 덜레스 특사와 요시다 총리의 대화록,



<녹취>댈러스 :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가 조약에 서명하는 것을 반대하는 것 같습니다."



<녹취>요시다 : "국립 철도 총재의 암살자도 한국인인데 그가 한국으로 도망을 갔기 때문에 우리는 그를 붙잡을 수 없었습니다."



일본 국립철도 총재 암살사건은 일본 공산당 소행으로 추정된 미제사건입니다.



이같은 거짓말 때문에 한국은 48개국이 참여한 대일강화조약에서 배제됐고, 식민지 배상과 독도 영유권 문제는 지금도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상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