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잘못된 ‘정치 관행’] 의원 ‘묻지마 외유’ 언제까지
입력 2013.01.11 (21:23) 수정 2013.01.11 (22:0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치쇄신을 위한 연속 기획보도 오늘은 다섯번째 순서로 논란속에서도 좀처럼 개선되지 않고있는 국회의원들의 외유실태를 송영석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인천공항 의전실.

새해 들어 국회의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습니다.

오늘도 외통위 소속 일부 의원들이 아프리카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습니다.

현재 40명 가까운 의원들이 의원 외교 명분으로 해외에 나간 것으로 추정됩니다.

<녹취> 해외출장 의원 보좌관(음성변조) : "저개발 국가 자원봉사활동 통해서 뭐 이렇게 지원하고 하는 것 있잖아요. (그런) 현장도 가서..."

의원들의 해외 출장은 7,8월과 1,2월 등 휴가철에 집중돼 방문국 주요 인사들과의 만남도 쉽지 않습니다.

<녹취> 국회의원 보좌관(음성변조) : "치밀하게 계획도 좀 하고 목적을 좀 뚜렷이 가지고 나갔으면 본인들에게도 도움이 될텐데 그런 부분에선 좀 아쉬운게 있죠. "

이렇다보니 일정은 관광 위주로 짜여질 수밖에 없습니다.

18대 국회 모 상임위의 해외 출장 일정표입니다.

8박 10일 일정 가운데 현지 진출 기업인들과의 식사나 휴식, 관광이 대부분입니다.

골프만 친 날도 이틀입니다.

정작 상대국 주요 인사를 만난 것은 2시간 정도에 불과합니다.

<녹취> 국회의원 보좌관(음성변조) : "기분전환도 좀 하고 쉴겸 나가는 경향이 있는 것 같아요."

성과물도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출장보고서는 제출 의무도 없는데다 그나마 제출된 것들도 일정 소개에 그치고 있습니다.

<녹취> 국회의원 보좌관(음성변조) : "공개도 안하는 걸 그렇게 생생하게 '골프쳤습니다.' 이렇게 쓰겠습니까?"

이 때문에 의원들의 해외출장은 준비단계부터 돌아올 때까지 비밀리에 진행됩니다.

<인터뷰> 박원호(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 : "준비과정부터 진행과정, 갔다 온 다음에 결과를 보고하는 것 등 일련의 과정들이 투명하게 공개돼야 되지 않겠느냐"

올해도 70억 원 이상이 의원들의 해외 출장비로 책정됐습니다.

묻지마 외유라는 비판에서 벗어나려면 '의원외교'에도 사전 심사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 [잘못된 ‘정치 관행’] 의원 ‘묻지마 외유’ 언제까지
    • 입력 2013-01-11 21:25:13
    • 수정2013-01-11 22:08:23
    뉴스 9
<앵커 멘트>

정치쇄신을 위한 연속 기획보도 오늘은 다섯번째 순서로 논란속에서도 좀처럼 개선되지 않고있는 국회의원들의 외유실태를 송영석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인천공항 의전실.

새해 들어 국회의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습니다.

오늘도 외통위 소속 일부 의원들이 아프리카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습니다.

현재 40명 가까운 의원들이 의원 외교 명분으로 해외에 나간 것으로 추정됩니다.

<녹취> 해외출장 의원 보좌관(음성변조) : "저개발 국가 자원봉사활동 통해서 뭐 이렇게 지원하고 하는 것 있잖아요. (그런) 현장도 가서..."

의원들의 해외 출장은 7,8월과 1,2월 등 휴가철에 집중돼 방문국 주요 인사들과의 만남도 쉽지 않습니다.

<녹취> 국회의원 보좌관(음성변조) : "치밀하게 계획도 좀 하고 목적을 좀 뚜렷이 가지고 나갔으면 본인들에게도 도움이 될텐데 그런 부분에선 좀 아쉬운게 있죠. "

이렇다보니 일정은 관광 위주로 짜여질 수밖에 없습니다.

18대 국회 모 상임위의 해외 출장 일정표입니다.

8박 10일 일정 가운데 현지 진출 기업인들과의 식사나 휴식, 관광이 대부분입니다.

골프만 친 날도 이틀입니다.

정작 상대국 주요 인사를 만난 것은 2시간 정도에 불과합니다.

<녹취> 국회의원 보좌관(음성변조) : "기분전환도 좀 하고 쉴겸 나가는 경향이 있는 것 같아요."

성과물도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출장보고서는 제출 의무도 없는데다 그나마 제출된 것들도 일정 소개에 그치고 있습니다.

<녹취> 국회의원 보좌관(음성변조) : "공개도 안하는 걸 그렇게 생생하게 '골프쳤습니다.' 이렇게 쓰겠습니까?"

이 때문에 의원들의 해외출장은 준비단계부터 돌아올 때까지 비밀리에 진행됩니다.

<인터뷰> 박원호(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 : "준비과정부터 진행과정, 갔다 온 다음에 결과를 보고하는 것 등 일련의 과정들이 투명하게 공개돼야 되지 않겠느냐"

올해도 70억 원 이상이 의원들의 해외 출장비로 책정됐습니다.

묻지마 외유라는 비판에서 벗어나려면 '의원외교'에도 사전 심사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