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0 학교체육 새로운 시작
교육 현실 한계 ‘허울뿐인 1인 1운동’
입력 2010.10.06 (22:00) 수정 2010.10.06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릴 적부터 수영을 말처럼 배우는 독일과 달리, 우리나라는 3년 전부터 1인 1운동 즐기기가 시행되고는 있지만 제반 여건이 열악해 현실성이 떨어지고 있습니다.



이정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은평구의 한 자립형 사립고.



정규수업을 마치고 전교생이 복싱과 검도 등 자신이 좋아하는 다양한 체육 활동을 시작합니다.



체육시설이 잘 갖춰져 1인 1운동 즐기기가 정착돼 학생들의 만족도는 기대 이상입니다.



<인터뷰>김유진(00고등학교 검도부) : "친구들이랑 같이 하다보니까 협동심도 생기고,교우관계도 좋아지고, 저 자체도 많이 활동적으로 바뀐 것 같아요."



하지만, 일반 학교의 현실은 다릅니다.



전국의 초중고 학교 가운데 잔디 시설을 갖춘 운동장을 보유한 학교는 천 2백 여개교 10% 수준에 불과합니다.



전천후 체육활동이 가능한 다목적 체육관 확보도 전국적으로 10%를 겨우 넘는 수준입니다.



교과부가 지난 2007년부터 1인 1운동 즐기기 캠페인을 시작했지만 한계에 부딪힐 수밖에 없는 이유입니다.



<인터뷰>박진식(전국체육교사모임 회장) : "가장 큰 건 체육수업을 둘러싼 환경이 문제다. 수영장은 1%채 안된다, 획기적인 대책이 필요하다."



시행 현황조차 파악이 되지 않고 있는 1인 1운동 즐기기.부족한 체육 공간과 입시 위주의 교육 현실 속에 허울뿐인 캠페인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화입니다.
  • 교육 현실 한계 ‘허울뿐인 1인 1운동’
    • 입력 2010-10-06 22:00:55
    • 수정2010-10-06 22:02:50
    뉴스 9
<앵커 멘트>



어릴 적부터 수영을 말처럼 배우는 독일과 달리, 우리나라는 3년 전부터 1인 1운동 즐기기가 시행되고는 있지만 제반 여건이 열악해 현실성이 떨어지고 있습니다.



이정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은평구의 한 자립형 사립고.



정규수업을 마치고 전교생이 복싱과 검도 등 자신이 좋아하는 다양한 체육 활동을 시작합니다.



체육시설이 잘 갖춰져 1인 1운동 즐기기가 정착돼 학생들의 만족도는 기대 이상입니다.



<인터뷰>김유진(00고등학교 검도부) : "친구들이랑 같이 하다보니까 협동심도 생기고,교우관계도 좋아지고, 저 자체도 많이 활동적으로 바뀐 것 같아요."



하지만, 일반 학교의 현실은 다릅니다.



전국의 초중고 학교 가운데 잔디 시설을 갖춘 운동장을 보유한 학교는 천 2백 여개교 10% 수준에 불과합니다.



전천후 체육활동이 가능한 다목적 체육관 확보도 전국적으로 10%를 겨우 넘는 수준입니다.



교과부가 지난 2007년부터 1인 1운동 즐기기 캠페인을 시작했지만 한계에 부딪힐 수밖에 없는 이유입니다.



<인터뷰>박진식(전국체육교사모임 회장) : "가장 큰 건 체육수업을 둘러싼 환경이 문제다. 수영장은 1%채 안된다, 획기적인 대책이 필요하다."



시행 현황조차 파악이 되지 않고 있는 1인 1운동 즐기기.부족한 체육 공간과 입시 위주의 교육 현실 속에 허울뿐인 캠페인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