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0 학교체육 새로운 시작
학교체육 정상화 위해 ‘5천억 투입’
입력 2010.09.30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파행적인 학교체육 정상화를 위해 5천억원 이상의 대규모 예산이 투입되는 정부차원의 대책이 발표됐습니다.



일반학생들의 스포츠 참여율 확대, 그리고 스포츠 클럽 활동을 대학입시에 반영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정재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교육과학기술부와 문화체육관광부, 2개부처 수장이 이례적으로 합동브리핑에 나섰습니다.



총 5천백억여원이 투입되는 ’학교체육활성화 5개년 계획’에 대한 정부차원의 지대한 관심을 보여줍니다.



입시교육에 밀려 영어 수학으로 대체되는 등 파행적으로 축소운영돼던 체육교과시간을 반드시 확보하는 것이 우선 목표입니다.



또 지역별 종목별 스포츠클럽을 확대하고 동아리 리그를 활성화시켜 2015년까지 전체 학생의 50%까지 스포츠 참여율을 높인다는 계획입니다.



스포츠 동아리 활동은 학교생활기록부 창의적체험활동란에 기록돼 대학입시에 반영됩니다.



<인터뷰>이주호(장관):"입학사정관제 발달한 선진국은 스포츠 리더십 발휘 경험등을 중요한 입시전형 자료로 활용됩니다"



<인터뷰>유인촌(장관):"확실하게 공부와 운동을 병행하는 분위기 만드는데 기틀 큰 의미로 생각합니다"



이밖에 스포츠 강사 지원을 확대하고 천 개 학교 이상에 야간 조명시설을 설치하는 등 학교체육 인프라 구축작업에 관련예산을 집중 투입할 예정입니다.



학교체육 정상화를 위한 획기적 실험이 시작됐습니다.



실효적 성과를 위해선 정부차원의 지속적인 정책추진과 안정적 예산지원이 중장기 과제입니다.



KBS 뉴스 정재용입니다.
  • 학교체육 정상화 위해 ‘5천억 투입’
    • 입력 2010-09-30 22:07:41
    뉴스 9
<앵커 멘트>



파행적인 학교체육 정상화를 위해 5천억원 이상의 대규모 예산이 투입되는 정부차원의 대책이 발표됐습니다.



일반학생들의 스포츠 참여율 확대, 그리고 스포츠 클럽 활동을 대학입시에 반영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정재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교육과학기술부와 문화체육관광부, 2개부처 수장이 이례적으로 합동브리핑에 나섰습니다.



총 5천백억여원이 투입되는 ’학교체육활성화 5개년 계획’에 대한 정부차원의 지대한 관심을 보여줍니다.



입시교육에 밀려 영어 수학으로 대체되는 등 파행적으로 축소운영돼던 체육교과시간을 반드시 확보하는 것이 우선 목표입니다.



또 지역별 종목별 스포츠클럽을 확대하고 동아리 리그를 활성화시켜 2015년까지 전체 학생의 50%까지 스포츠 참여율을 높인다는 계획입니다.



스포츠 동아리 활동은 학교생활기록부 창의적체험활동란에 기록돼 대학입시에 반영됩니다.



<인터뷰>이주호(장관):"입학사정관제 발달한 선진국은 스포츠 리더십 발휘 경험등을 중요한 입시전형 자료로 활용됩니다"



<인터뷰>유인촌(장관):"확실하게 공부와 운동을 병행하는 분위기 만드는데 기틀 큰 의미로 생각합니다"



이밖에 스포츠 강사 지원을 확대하고 천 개 학교 이상에 야간 조명시설을 설치하는 등 학교체육 인프라 구축작업에 관련예산을 집중 투입할 예정입니다.



학교체육 정상화를 위한 획기적 실험이 시작됐습니다.



실효적 성과를 위해선 정부차원의 지속적인 정책추진과 안정적 예산지원이 중장기 과제입니다.



KBS 뉴스 정재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