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0 학교체육 새로운 시작
행복한 T-볼! ‘체·덕·지’ 참교육 실천
입력 2010.10.21 (22:12) 수정 2010.10.21 (22:1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체육의 교육 효과가 강조되면서, 최근에는 교육의 목표를 ’지덕체’가 아닌 ’체덕지’라고 말합니다.



티볼을 활용해, ’체덕지’ 교육을 실천하고 있는 교육 현장을 김인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 금천구의 문백과 탑동 초등학교, 두 학교의 T-볼 경기엔 특별한 규칙이 있습니다.



열심히 응원하면 점수가 올라가고, 상대방을 비난하면 감점이 됩니다.



경기중 서로 존댓말을 해야 하고 친구를 존중하는 법을 배웁니다.



<녹취> 차무강(탑동초 6학년) : "님 전진해요 전진,제가 2루 막을테니까"



T-볼을 하면서 아이들은 대인관계가 좋아졌고 생각이 긍정적으로 바뀌었습니다.



<인터뷰> 장위(문백초 최신아 어머니) : "많이 활발하고 명랑한 성격이 아니었는데,이것을 하고나서 성격도 많이 밝아지고 리더십이 생긴거 같아요."



<인터뷰> 노승연(서울 탑동초 6학년) : "서로 더 친해지고 단합되고 친구 따돌림시키는게 줄어 들었어요.옛날엔 있는있는것 같았는데 지금은 없어요."



지난 2000년 부터 11년 동안 T-볼을 가르쳐온 유상용,문성환 두 교사에겐 그 때의 경험을 통해 훌륭하게 자란 대학생 제자도 있습니다.



단순한 신체 활동이 아니라 아이들을 행복하게 만드는 진정한 체육,



두 학교의 T-볼 활동은 몸으로 익히고 배우는 참교육을 실천한다는 점에서 큰 반향을 불러모으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인수입니다.
  • 행복한 T-볼! ‘체·덕·지’ 참교육 실천
    • 입력 2010-10-21 22:12:23
    • 수정2010-10-21 22:18:22
    뉴스 9
<앵커 멘트>



체육의 교육 효과가 강조되면서, 최근에는 교육의 목표를 ’지덕체’가 아닌 ’체덕지’라고 말합니다.



티볼을 활용해, ’체덕지’ 교육을 실천하고 있는 교육 현장을 김인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 금천구의 문백과 탑동 초등학교, 두 학교의 T-볼 경기엔 특별한 규칙이 있습니다.



열심히 응원하면 점수가 올라가고, 상대방을 비난하면 감점이 됩니다.



경기중 서로 존댓말을 해야 하고 친구를 존중하는 법을 배웁니다.



<녹취> 차무강(탑동초 6학년) : "님 전진해요 전진,제가 2루 막을테니까"



T-볼을 하면서 아이들은 대인관계가 좋아졌고 생각이 긍정적으로 바뀌었습니다.



<인터뷰> 장위(문백초 최신아 어머니) : "많이 활발하고 명랑한 성격이 아니었는데,이것을 하고나서 성격도 많이 밝아지고 리더십이 생긴거 같아요."



<인터뷰> 노승연(서울 탑동초 6학년) : "서로 더 친해지고 단합되고 친구 따돌림시키는게 줄어 들었어요.옛날엔 있는있는것 같았는데 지금은 없어요."



지난 2000년 부터 11년 동안 T-볼을 가르쳐온 유상용,문성환 두 교사에겐 그 때의 경험을 통해 훌륭하게 자란 대학생 제자도 있습니다.



단순한 신체 활동이 아니라 아이들을 행복하게 만드는 진정한 체육,



두 학교의 T-볼 활동은 몸으로 익히고 배우는 참교육을 실천한다는 점에서 큰 반향을 불러모으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인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