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결함·적자…‘바이모달 트램’ 애물단지
입력 2014.10.19 (21:20) 수정 2014.12.09 (17:4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금 보시는 차량은 국토교통부가 개발하고 있는 '바이모달 트램'입니다.

버스 두 대를 이어 붙인 굴절버스와 비슷한데 도로에 깔린 마그네틱선을 따라 차량이 이동합니다.

국토교통부는 '도로 위의 철도'라고 홍보하면서 지난 2003년부터 700억 원 가까운 연구비를 지원했지만 개발업체는 수익성이 낮다며 사업 포기를 선언했습니다.

신기술 개발이라는 이름 하에 국민 세금만 낭비한 겁니다.

박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바이모달 트램'은 2년 전 여수엑스포에 처음 등장했습니다.

하지만 엔진룸 과열과 냉각펌프 누수 등 16건의 주요 결함이 발견됐습니다.

같은 해에 세종시에도 석 대를 투입해 시범운영했는데 11건의 결함이 또 발견됐습니다.

결국, 650억의 연구비가 투입된 바이모달 트램은 6개월 만에 세종시에서 퇴출됐고, 상용화를 맡았던 국내업체는 사업 포기를 선언했습니다.

<녹취> 前 트램 개발관계자(음성변조) : "시범운영하면서 좋은 이미지도 주지 못하고 가격도 비싸서 탈락 되지 않았느냐..."

그런데 정부는 또 36억 원을 들여 지난 6월 개발업체를 다시 선정했습니다.

개발기간도 2016년까지로 늦췄습니다.

<녹취>박지홍(국토교통부 신교통개발과 과장) : "자동차 안전인증, 상용부품 확대, 이런 부분이라서 이전의 연구하고는 성격이 좀 다르고요."

상용화가 늦어지면서 이미 확정된 트램 운영 계획도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인천 청라국제도시의 경우 지난해 말까지 3백억 원을 투입해 전용차로 등 기반시설을 만들어놓고 트램만 기다리고 있습니다.

예산 3백억 원은 아파트 분양가에 포함된 금액입니다.

하지만, 시스템 개발이 성공해 트램이 이 노선을 달릴 수 있게 돼도 문제는 또 생깁니다.

운행하면 운행할수록 대규모 적자가 예상되기 때문입니다.

잘못된 수요예측으로 1년에 최소 30억 원의 적자가 생길 것이란 인천시의 보고서까지 나왔습니다.

<인터뷰> 박기춘(국회 국토교통위원장) : "신기술 개발이란 미명 하에 무분별한 난개발이 지속되면서 천문학적인 혈세가 줄줄 새고 있는데도 정부는 통제조차 못하고 있습니다."

세금 먹는 하마로 전락한 바이모달 트램 사업,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 결함·적자…‘바이모달 트램’ 애물단지
    • 입력 2014-10-19 21:21:46
    • 수정2014-12-09 17:40:44
    뉴스 9
<앵커 멘트>

지금 보시는 차량은 국토교통부가 개발하고 있는 '바이모달 트램'입니다.

버스 두 대를 이어 붙인 굴절버스와 비슷한데 도로에 깔린 마그네틱선을 따라 차량이 이동합니다.

국토교통부는 '도로 위의 철도'라고 홍보하면서 지난 2003년부터 700억 원 가까운 연구비를 지원했지만 개발업체는 수익성이 낮다며 사업 포기를 선언했습니다.

신기술 개발이라는 이름 하에 국민 세금만 낭비한 겁니다.

박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바이모달 트램'은 2년 전 여수엑스포에 처음 등장했습니다.

하지만 엔진룸 과열과 냉각펌프 누수 등 16건의 주요 결함이 발견됐습니다.

같은 해에 세종시에도 석 대를 투입해 시범운영했는데 11건의 결함이 또 발견됐습니다.

결국, 650억의 연구비가 투입된 바이모달 트램은 6개월 만에 세종시에서 퇴출됐고, 상용화를 맡았던 국내업체는 사업 포기를 선언했습니다.

<녹취> 前 트램 개발관계자(음성변조) : "시범운영하면서 좋은 이미지도 주지 못하고 가격도 비싸서 탈락 되지 않았느냐..."

그런데 정부는 또 36억 원을 들여 지난 6월 개발업체를 다시 선정했습니다.

개발기간도 2016년까지로 늦췄습니다.

<녹취>박지홍(국토교통부 신교통개발과 과장) : "자동차 안전인증, 상용부품 확대, 이런 부분이라서 이전의 연구하고는 성격이 좀 다르고요."

상용화가 늦어지면서 이미 확정된 트램 운영 계획도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인천 청라국제도시의 경우 지난해 말까지 3백억 원을 투입해 전용차로 등 기반시설을 만들어놓고 트램만 기다리고 있습니다.

예산 3백억 원은 아파트 분양가에 포함된 금액입니다.

하지만, 시스템 개발이 성공해 트램이 이 노선을 달릴 수 있게 돼도 문제는 또 생깁니다.

운행하면 운행할수록 대규모 적자가 예상되기 때문입니다.

잘못된 수요예측으로 1년에 최소 30억 원의 적자가 생길 것이란 인천시의 보고서까지 나왔습니다.

<인터뷰> 박기춘(국회 국토교통위원장) : "신기술 개발이란 미명 하에 무분별한 난개발이 지속되면서 천문학적인 혈세가 줄줄 새고 있는데도 정부는 통제조차 못하고 있습니다."

세금 먹는 하마로 전락한 바이모달 트램 사업,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