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2 런던올림픽
볼트 “런던의 전설이 되고 싶다!”
입력 2012.07.17 (22:06) 수정 2012.07.17 (22:1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인간 탄환 우사인 볼트가 런던 올림픽에서 전설이 되겠다는 당찬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번개 스트린터 볼트가 런던에서 또 한번 일을 내겠다고 호언장담했습니다.

현재 몸 상태가 80%라고 밝힌 볼트는 100%에 이를 경우 충분히 9초 40을 찍을 수 있다고 자신했습니다.

<인터뷰>우사인 볼트(자메이카 육상 대표) : "모든 게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기자회견장에서 이렇게 말할 겁니다. 여러분은 지금 살아있는 전설을 보고 계십니다.' 라고요."

올림픽 2연속 우승을 노리는 미국 남자 농구대표팀, 즉 드림팀이 브라질 대표팀에게 끌려갑니다.

하지만 2쿼터 중반부터 르브론 제임스의 폭발적인 한손 덩크가 터지면서 분위기는 반전됩니다.

오바마 미 대통령이 직접 경기를 관전한 가운데 미국은 브라질을 80대 69로 이기고 첫 평가전을 승리로 장식했습니다.

런던 장애인 올림픽에 출전하기 위해 누드를 찍은 일본 육상 선수의 사연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고등학생 때까지 테니스 선수였던 마야는 스무 살 때 오른쪽 무릎 아래가 절단되는 사고를 당했습니다.

이 사고로 의족 스프린터로 변신한 마야는 누드 화보를 찍어 올림픽 대회 경비를 마련했습니다.

런던 올림픽 출전권을 얻은 북한 선수단 51명이 출정식을 마치고 평양을 떠나 런던으로 향했습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 볼트 “런던의 전설이 되고 싶다!”
    • 입력 2012-07-17 22:06:38
    • 수정2012-07-17 22:16:48
    뉴스 9
<앵커 멘트>

인간 탄환 우사인 볼트가 런던 올림픽에서 전설이 되겠다는 당찬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번개 스트린터 볼트가 런던에서 또 한번 일을 내겠다고 호언장담했습니다.

현재 몸 상태가 80%라고 밝힌 볼트는 100%에 이를 경우 충분히 9초 40을 찍을 수 있다고 자신했습니다.

<인터뷰>우사인 볼트(자메이카 육상 대표) : "모든 게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기자회견장에서 이렇게 말할 겁니다. 여러분은 지금 살아있는 전설을 보고 계십니다.' 라고요."

올림픽 2연속 우승을 노리는 미국 남자 농구대표팀, 즉 드림팀이 브라질 대표팀에게 끌려갑니다.

하지만 2쿼터 중반부터 르브론 제임스의 폭발적인 한손 덩크가 터지면서 분위기는 반전됩니다.

오바마 미 대통령이 직접 경기를 관전한 가운데 미국은 브라질을 80대 69로 이기고 첫 평가전을 승리로 장식했습니다.

런던 장애인 올림픽에 출전하기 위해 누드를 찍은 일본 육상 선수의 사연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고등학생 때까지 테니스 선수였던 마야는 스무 살 때 오른쪽 무릎 아래가 절단되는 사고를 당했습니다.

이 사고로 의족 스프린터로 변신한 마야는 누드 화보를 찍어 올림픽 대회 경비를 마련했습니다.

런던 올림픽 출전권을 얻은 북한 선수단 51명이 출정식을 마치고 평양을 떠나 런던으로 향했습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