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2 런던올림픽
브루넬의 든든한 지원 ‘한국 좋아!’
입력 2012.07.25 (22:1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런던 속의 태릉선수촌, 바로 브루넬 대학에 있는데요,

우리를 응원하는 브루넬 대학 측의 한국 사랑이 남달라 선수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심병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우리 선수단 훈련 캠프가 차려져 있는 브루넬 대학.

올림픽 성화가 캠퍼스로 들어와 축제 분위기를 연출했습니다.

<인터뷰> 한국 유학생 : "있는 동안 몸 조심 하시고 금메달 따세요.화이팅!!"

훈련 캠프를 차린지 엿새째인 오늘.

브루넬 대학 측이 환영 행사를 열어 한국의 선전을 기원했습니다.

응원 메시지가 담긴 CD도 처음 공개했습니다.

지난해 캠프 계약을 맺었던 이 대학 부총장은 열렬한 한국 팬이 다됐습니다.

<인터뷰> 부총장 : "한국이 열심히 해서 톱 10에 들었으면 좋겠습니다.화이팅!"

브루넬 대학은 건물 이곳 저곳에 한글 표기를 병행하는 등, 우리 선수들의 운동과 휴식에 불편 없도록 최대한의 편의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태권도 감독 : "이런 시설과 지원으로 우리가 더욱 열심히 하게 된다"

브루넬 대학의 든든한 지원 속에 우리 선수단은 훈련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 브루넬의 든든한 지원 ‘한국 좋아!’
    • 입력 2012-07-25 22:17:57
    뉴스 9
<앵커 멘트>

런던 속의 태릉선수촌, 바로 브루넬 대학에 있는데요,

우리를 응원하는 브루넬 대학 측의 한국 사랑이 남달라 선수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심병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우리 선수단 훈련 캠프가 차려져 있는 브루넬 대학.

올림픽 성화가 캠퍼스로 들어와 축제 분위기를 연출했습니다.

<인터뷰> 한국 유학생 : "있는 동안 몸 조심 하시고 금메달 따세요.화이팅!!"

훈련 캠프를 차린지 엿새째인 오늘.

브루넬 대학 측이 환영 행사를 열어 한국의 선전을 기원했습니다.

응원 메시지가 담긴 CD도 처음 공개했습니다.

지난해 캠프 계약을 맺었던 이 대학 부총장은 열렬한 한국 팬이 다됐습니다.

<인터뷰> 부총장 : "한국이 열심히 해서 톱 10에 들었으면 좋겠습니다.화이팅!"

브루넬 대학은 건물 이곳 저곳에 한글 표기를 병행하는 등, 우리 선수들의 운동과 휴식에 불편 없도록 최대한의 편의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태권도 감독 : "이런 시설과 지원으로 우리가 더욱 열심히 하게 된다"

브루넬 대학의 든든한 지원 속에 우리 선수단은 훈련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