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2 런던올림픽
女 레슬링, 사상 첫 메달을 꿈꾼다
입력 2012.07.04 (22:07) 수정 2012.07.17 (10:5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런던올림픽에서 사상 첫 메달을 꿈꾸며 남자 선수들 못지않게 힘든 훈련을 소화하는 여자 선수들이 있습니다.



두 명의 여자 레슬러가 그 주인공인데요, 정현숙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타이어를 메치고, 로프를 타고, 커틀벨도 들어올립니다.



눈물과 땀이 뒤섞이고, 악 소리가 절로 납니다.



남자선수들과 함께 혹독한 지옥훈련을 소화하는 김형주와 엄지은.



이들은 런던 올림픽에 출전하는 당당한 레슬링 국가대푭니다.



<인터뷰> 김형주 : "레슬링한다고 하면 프로레슬링 얘기하는데.. 여자 레슬링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어요"



김형주는 아시안게임에서, 엄지은은 프레올림픽에서 메달을 따내며 가능성을 인정받았습니다.



한꺼번에 두 명의 스파링 파트너를 상대하며 체력을 극대화한 김형주와 엄지은.



아테네 올림픽에서 아쉽게 메달을 놓쳤던 이나래 코치의 지도아래, 레슬링의 새 역사를 준비중입니다.



<인터뷰> 엄지은 : "여자 레슬링 첫 메달을 제가 꼭 따서 돌아오겠습니다."



국내의여자 레슬링 선수는 모두 151명, 남자의 10분의 1에 불과합니다.



열악한 저변속에서도 여자 레슬러들은 사상 첫 메달을 꿈꾸며 의미있는 도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 女 레슬링, 사상 첫 메달을 꿈꾼다
    • 입력 2012-07-04 22:07:12
    • 수정2012-07-17 10:53:36
    뉴스 9
<앵커 멘트>



런던올림픽에서 사상 첫 메달을 꿈꾸며 남자 선수들 못지않게 힘든 훈련을 소화하는 여자 선수들이 있습니다.



두 명의 여자 레슬러가 그 주인공인데요, 정현숙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타이어를 메치고, 로프를 타고, 커틀벨도 들어올립니다.



눈물과 땀이 뒤섞이고, 악 소리가 절로 납니다.



남자선수들과 함께 혹독한 지옥훈련을 소화하는 김형주와 엄지은.



이들은 런던 올림픽에 출전하는 당당한 레슬링 국가대푭니다.



<인터뷰> 김형주 : "레슬링한다고 하면 프로레슬링 얘기하는데.. 여자 레슬링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어요"



김형주는 아시안게임에서, 엄지은은 프레올림픽에서 메달을 따내며 가능성을 인정받았습니다.



한꺼번에 두 명의 스파링 파트너를 상대하며 체력을 극대화한 김형주와 엄지은.



아테네 올림픽에서 아쉽게 메달을 놓쳤던 이나래 코치의 지도아래, 레슬링의 새 역사를 준비중입니다.



<인터뷰> 엄지은 : "여자 레슬링 첫 메달을 제가 꼭 따서 돌아오겠습니다."



국내의여자 레슬링 선수는 모두 151명, 남자의 10분의 1에 불과합니다.



열악한 저변속에서도 여자 레슬러들은 사상 첫 메달을 꿈꾸며 의미있는 도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