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2 런던올림픽
이용대 행복한 예감 “하늘도 돕는다”
입력 2012.07.24 (22:05) 수정 2012.07.24 (23: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림픽 2회 연속 금메달을 노리는 배드민턴 스타 이용대,



런던 입성부터 현재까지 즐거운 일만 벌어지고 있어 훈련에 신바람이 나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심병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용대는 런던 입성때 태어나 처음으로 비즈니스 클래스 좌석을 이용했습니다.



일반석만 타고 다니던 이용대에겐 즐겁고 생소한 경험이었습니다.



<인터뷰> 이용대(배드민턴 국가대표) : "편하게 온 것 같아요.시차 적응에도 도움되고.(기내식이) 코스로 나오는 줄 몰랐습니다"



런던 도착 후 펼쳐진 남자복식 조별리그 조 추첨도 무난하게 편성되는 행운을 안았습니다.



세계랭킹 1위인 이용대는 8위 이하 약팀 세개 조와 만나 결승 진출까지 탄력을 받게 됐습니다.



이용대는 또 영국만 오면 신바람이 납니다.



올해 3월 최대 라이벌 중국의 차이윈-푸하이펑 조를 꺾고 우승하는 등, 4년 전부터 전영오픈 대회와 좋은 인연을 맺어오고 있습니다.



대회를 앞두고 허리 통증도 말끔히 사라지는 등.



이제는 막판 부상 변수를 방지하며 컨디션을 유지하는 일만 남았습니다.



<인터뷰> 이용대(배드민턴 국가대표) : "부담감 떨치는게 중요하다. 첫 게임을 잘 풀어가면 충분히 잘 될 것.."



올림픽 2회 연속 금메달을 향한 이용대의 스매싱에 갈수록 힘이 붙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 이용대 행복한 예감 “하늘도 돕는다”
    • 입력 2012-07-24 22:05:29
    • 수정2012-07-24 23:06:03
    뉴스 9
<앵커 멘트>



올림픽 2회 연속 금메달을 노리는 배드민턴 스타 이용대,



런던 입성부터 현재까지 즐거운 일만 벌어지고 있어 훈련에 신바람이 나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심병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용대는 런던 입성때 태어나 처음으로 비즈니스 클래스 좌석을 이용했습니다.



일반석만 타고 다니던 이용대에겐 즐겁고 생소한 경험이었습니다.



<인터뷰> 이용대(배드민턴 국가대표) : "편하게 온 것 같아요.시차 적응에도 도움되고.(기내식이) 코스로 나오는 줄 몰랐습니다"



런던 도착 후 펼쳐진 남자복식 조별리그 조 추첨도 무난하게 편성되는 행운을 안았습니다.



세계랭킹 1위인 이용대는 8위 이하 약팀 세개 조와 만나 결승 진출까지 탄력을 받게 됐습니다.



이용대는 또 영국만 오면 신바람이 납니다.



올해 3월 최대 라이벌 중국의 차이윈-푸하이펑 조를 꺾고 우승하는 등, 4년 전부터 전영오픈 대회와 좋은 인연을 맺어오고 있습니다.



대회를 앞두고 허리 통증도 말끔히 사라지는 등.



이제는 막판 부상 변수를 방지하며 컨디션을 유지하는 일만 남았습니다.



<인터뷰> 이용대(배드민턴 국가대표) : "부담감 떨치는게 중요하다. 첫 게임을 잘 풀어가면 충분히 잘 될 것.."



올림픽 2회 연속 금메달을 향한 이용대의 스매싱에 갈수록 힘이 붙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