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2 런던올림픽
양궁 런던 입성 “비 바람을 넘어라”
입력 2012.07.20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런던 올림픽에서 전관왕에 도전하는 양궁 대표팀이 결전지에 입성했습니다.



변덕스런 날씨 등 런던에 최대한 빨리 적응하기 위한 훈련에 초점을 맞출 계획입니다.



런던에서 정충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국 양궁 대표팀이 전종목 석권의 희망을 안고 런던에 첫 발을 내디뎠습니다.



<인터뷰> 오진혁 (양궁 국가대표)



<인터뷰> 기보배 (양궁 국가대표)



이제 관건은 빠른 현지 적응입니다.



이를 위해서 총감독 등 코칭스태프는 아침 일찍 경기장에서 훈련장을 점검했습니다.



무엇보다 런던의 종잡을 수 없는 날씨가 변수입니다.



첫 훈련이 시작된 이곳 로즈크리켓그라운드에는 비가 내렸다 그치기를 반복하는 변덕스런 날씨가 이어졌습니다.



얼마나 빠르게 이런 악조건에 적응하느냐가 관건입니다.



영국 기상청은 남자 단체전 결승전이 열리는 날 소나기가 쏟아질 가능성이 있고, 바람도 초속 5m에서 8m로 다소 강할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인터뷰> 장영술 (양궁 국가대표 감독)



산악 훈련 등 다양한 훈련으로 단련된 만큼 악조건을 이기는 힘은 충분히 길렀습니다.



첫날 남자 단체전에서 출발을 잘 한다면 사상 첫 전종목 석권 가능성은 충분합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 양궁 런던 입성 “비 바람을 넘어라”
    • 입력 2012-07-20 22:11:45
    뉴스 9
<앵커 멘트>



이번 런던 올림픽에서 전관왕에 도전하는 양궁 대표팀이 결전지에 입성했습니다.



변덕스런 날씨 등 런던에 최대한 빨리 적응하기 위한 훈련에 초점을 맞출 계획입니다.



런던에서 정충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국 양궁 대표팀이 전종목 석권의 희망을 안고 런던에 첫 발을 내디뎠습니다.



<인터뷰> 오진혁 (양궁 국가대표)



<인터뷰> 기보배 (양궁 국가대표)



이제 관건은 빠른 현지 적응입니다.



이를 위해서 총감독 등 코칭스태프는 아침 일찍 경기장에서 훈련장을 점검했습니다.



무엇보다 런던의 종잡을 수 없는 날씨가 변수입니다.



첫 훈련이 시작된 이곳 로즈크리켓그라운드에는 비가 내렸다 그치기를 반복하는 변덕스런 날씨가 이어졌습니다.



얼마나 빠르게 이런 악조건에 적응하느냐가 관건입니다.



영국 기상청은 남자 단체전 결승전이 열리는 날 소나기가 쏟아질 가능성이 있고, 바람도 초속 5m에서 8m로 다소 강할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인터뷰> 장영술 (양궁 국가대표 감독)



산악 훈련 등 다양한 훈련으로 단련된 만큼 악조건을 이기는 힘은 충분히 길렀습니다.



첫날 남자 단체전에서 출발을 잘 한다면 사상 첫 전종목 석권 가능성은 충분합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