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2 런던올림픽
브루넬 훈련 캠프 “파이팅 코리아”
입력 2012.07.25 (07:5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런던 속의 태릉선수촌, 브루넬 대학교에 차려진 훈련 캠프에서 우리 선수들 연일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데요, 미디어데이를 갖고 올림픽 출전 의지를 더욱 굳게 다졌습니다.

런던에서 심병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올림픽 성화가 우리 선수들의 훈련 캠프인 브루넬 대학을 거쳐갑니다.

캠퍼스는 주변은 축제가 분위기로 달아오릅니다.

그러나 모든 종목 훈련을 공개한 우리 선수들은 성화를 구경할 틈도 없이 훈련에만 매진했습니다.

복싱 선수들은 펀치에 힘을 실으며 구슬땀을 흘렸습니다.

태권도 선수들은 네 개 전 체급 석권을 향해 힘찬 발차기를 날렸습니다.

<인터뷰> 이대훈(태권도 국가대표) : "조금씩 대회가 다가오는데 흔들리지 않고 더 열심히 해야겠습니다"

또 한 번의 우생순을 꿈꾸는 여자 핸드볼팀은 술래잡기를 하며 분위기를 바꿔보기도 했습니다.

우리 선수들에게 이제 필요한 것은 부상 방지와 집중력 유지입니다.

<인터뷰> 박종길(브루넬대학교 한국 선수촌장) : "금메달 딸 것처럼,금메달 딴 것처럼 착각하면 안 된다.끝까지 방심하지 말고 집중력을 발휘해야 한다."

이제 대회 개막까지 남은 시간은 3일.

우리 선수단은 막바지 훈련에 더욱 고삐를 죄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 브루넬 훈련 캠프 “파이팅 코리아”
    • 입력 2012-07-25 07:56:46
    뉴스광장
<앵커 멘트>

런던 속의 태릉선수촌, 브루넬 대학교에 차려진 훈련 캠프에서 우리 선수들 연일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데요, 미디어데이를 갖고 올림픽 출전 의지를 더욱 굳게 다졌습니다.

런던에서 심병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올림픽 성화가 우리 선수들의 훈련 캠프인 브루넬 대학을 거쳐갑니다.

캠퍼스는 주변은 축제가 분위기로 달아오릅니다.

그러나 모든 종목 훈련을 공개한 우리 선수들은 성화를 구경할 틈도 없이 훈련에만 매진했습니다.

복싱 선수들은 펀치에 힘을 실으며 구슬땀을 흘렸습니다.

태권도 선수들은 네 개 전 체급 석권을 향해 힘찬 발차기를 날렸습니다.

<인터뷰> 이대훈(태권도 국가대표) : "조금씩 대회가 다가오는데 흔들리지 않고 더 열심히 해야겠습니다"

또 한 번의 우생순을 꿈꾸는 여자 핸드볼팀은 술래잡기를 하며 분위기를 바꿔보기도 했습니다.

우리 선수들에게 이제 필요한 것은 부상 방지와 집중력 유지입니다.

<인터뷰> 박종길(브루넬대학교 한국 선수촌장) : "금메달 딸 것처럼,금메달 딴 것처럼 착각하면 안 된다.끝까지 방심하지 말고 집중력을 발휘해야 한다."

이제 대회 개막까지 남은 시간은 3일.

우리 선수단은 막바지 훈련에 더욱 고삐를 죄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